뉴스 포토 커뮤니티 구인 전화번호 지난신문보기
전체기사
핫이슈
영국
한인
칼럼
연재
기고
스포츠
연예
한국
국제
날씨
달력/행사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난신문보기
  뉴스전체기사 글짜크기  | 
한국 개미, 월가를 넘보다
코리안위클리  2008/10/09, 00:34:39   
‘땡처리’ 미 금융주 홈트레이딩 통해 매수 급증
상한가없어 하루 90% 수익도 … 아직 투자 위험 커 주의해야


회사원 이모(41·서울)씨는 지난달 15일 부도 위기에 몰렸던 미국의 국책 모기지(주택담보대출)업체 패니메이 주식을 사들였다. 인터넷을 이용, 증권사 HTS(홈트레이딩시스템)에 들어가 직접 패니메이 주식을 주당 0.61달러에 샀다. 최근 미국의 금융위기 이후 패니메이 주가가 90% 이상 빠졌기 때문에 지금 헐값에 사두면 나중에 돈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주가는 이틀 뒤 0.35달러까지 내려간 뒤 바로 반등해 연일 30~50%씩(전날 대비) 급등했다. 불과 11일 뒤 매입가격의 세 배인 1.83달러까지 뛰었다. 이제까지 300%의 수익률을 거둔 셈이다.
산업은행의 리먼브러더스 인수 포기 이후 한국 금융기관들이 미국 투자에 주저하는 사이 개미 투자자들이 미국 증시에 뛰어들고 있다. 특히 금융위기로 휘청거리고 있는 미국의 금융주들을 집중 공략하고 있다.

◆ 월가로 진출한 한국 ‘개미들’= 5일 증권예탁결제원에 따르면 한국 개인 투자자들의 미국증시 투자액은 지난 6월 7653만 달러에서 지난 9월엔 1억4673만 달러로 거의 두 배로 늘었다. 해외주식 중개를 주로 하는 리딩투자증권의 경우 이 회사를 통해 최근 3개월간 개인 투자자가 가장 많이 거래한 미국 주식 종목 20개 중 15개가 금융주였다. 지난달 중순 유동성 위기에 몰렸다가 가까스로 구제된 AIG를 비롯해, 암박(채권보증업체)·프레디맥·패니메이·씨티그룹·워싱턴뮤추얼(저축은행)·리먼브러더스·모건스탠리 등 순으로 주문이 많았다.
홍경모 리딩투자증권 해외주식팀장은 “한달 평균 100여 건이었던 주식주문이 최근 금융주 관련 주문이 증가하면서 300~400여 건 정도로 3배 이상 증가했다”고 말했다.

◆저가매력에 환율상승 효과까지= 일단, 값이 싸졌다는 점이 투자자들에겐 매력적이다. 1년 전 주당 70.13달러였던 AIG주가는 지난달 16일 1.25달러로 98% 이상 폭락했다.
여기에 미국 증시엔 상한가 제도가 없어 반등 증시 땐 하루에도 100~ 200%씩 수익을 노릴 수 있다는 점, 최근 상승한 환율효과도 볼 수 있다는 점 등이 한국의 개인 투자자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투자자 김모(44)씨는 “지난달 30일 매각 계획이 발표된 와코비아 은행 주식을 샀는데 이날 하루 90%나 주가가 올랐다”고 말했다.
미국 증시에 직접 투자하려면 증권사에 전화로 주문하거나, HTS를 통해 거래하면 된다. 현재 미국주식 중개 서비스는 리딩투자·굿모닝신한·우리투자 등 7개 증권사들이 하고 있다.

◆‘땡처리’ 위험 조심해야= 최근 미국 금융주는 ‘땡처리’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싸졌기 때문에 사고 싶은 유혹을 불러 일으킨다. 하지만 금융위기가 아직 진행 중인 만큼 추가하락의 위험이 얼마든지 잠재해 있다. 주부 오모(38)씨는 “지난달 15일부터 두 차례에 걸쳐 워싱턴뮤추얼 주식 2700만 원어치를 샀는데 주가가 예상 외로 계속 떨어져 지금은 200만원도 채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부실이 커진 종목은 거래소에서 장외시장(Pink Sheet)으로 강등될 가능성도 크다.
김한수 증권연구원 연구위원은 “미국 증시엔 상한가뿐 아니라 하한가도 없기 때문에 투자금 전부를 단 몇 분만에 날릴 수 있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플러스 광고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영국, 중학교 일제고사 폐지 2008.10.22
과도한 시험때문에 스트레스
영국 여왕도 주가 폭락으로 848억원 손실 2008.10.22
세계 금융 위기로 인한 주식시장의 요동 속에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도 최근 수 주 동안 최대 3천700만파운드(약 848억원) 손실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신마비 아들 자살 도운 영국 여인 눈물의 호소 2008.10.22
전신마비로 고통을 받던 아들을 스위스의 이른바 ‘자살병원’으로 데리고 갔던 영국 여인이 세상을 향해 가족의 절망을 이해해달라고 호소했다. 대학생 아들의 자살을..
히드로 공항 보행전용 도로에서 본 내 눈높이 경제 2008.10.22
HSBC광고, 각지역별 비용 미국 통화로 환산 비교
연재- <영국적인, 너무나 영국적인> 2 존 불의 왕국, 브리타니아의 제국 2008.10.22
존 불 - ‘자유 누리는 풍요로운 영국인상’, 브리타니아 - ‘대영 제국의 영광 구현’
핫이슈 !!!
영국 재향군인회 송년 행사 개최    2021.11.23   
뉴몰든 김장 축제 성황리 개최    2021.11.23   
영국 물가 10년래 최대폭 상승    2021.11.18   
영국 테러경보 상향 ‘안전 주의’    2021.11.18   
요즈음 가슴에 꽃을 다는 이유는?    2021.11.05   
영국 입국 규제 완화
재영한인회 김숙희 회장 취임
런던 초저배출구역 ULEZ 확대
히드로 공항 하차비 £5
‘영차 영차’ 누가 이겼을까?
글로스터에 울려퍼진 "진짜 사나..
31일 (일) 서머타임 해제
해외 소득 및 양도 소득에 대한..
대통령 재외선거 국외부재자 등..
I Still Have Fait..
포토뉴스
 프리미엄 광고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생활광고신청  |  정기구독신청  |  서비스/제휴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영국 대표 한인신문 코리안 위클리(The Korean Weekly)    Copyright (c) KBC Ltd. all rights reserved
Email : koweekly@koweekly.co.uk
Cavendish House, Cavendish Avenue, New Malden, Surrey, KT3 6QQ, U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