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토 커뮤니티 구인 전화번호 지난종이신문보기
전체기사
핫이슈
영국
한인
칼럼
연재
기고
스포츠
연예
한국
국제
날씨
달력/행사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리스트
종이신문 보기
  뉴스전체기사 글짜크기  | 
2PM 재범 탈퇴 파문, JYP 박진영 입장 표명
코리안위클리  2009/09/15, 08:07:06   
인기그룹 2PM의 리더였던 재범(본명 박재범)의 탈퇴 파문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재범이 4년 전 연습생 시절 마이스페이스에 올린 글들이 뒤늦게 한국비하 문제 등으로 확대가 되자,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지난 8일 신속하게 재범의 팀 탈퇴를 발표했다.

재범은 고향인 미국 시애틀로 돌아갔다. 사건이 이렇게 극단적으로 진행되자 2PM의 팬들은 JYP 측의 일방적인 처사에 분노하고 있다. 미디어평론가 변희재씨도 “연예기획사 JYP의 이중적 혹은 기회주의적 처신이 화를 불렀다. 모든 책임을 재범에게 떠넘겨 버린 셈이다.

사태의 원흉인 상술논리에만 빠져있는 JYP 측의 처사가 일차적 비판대상이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2PM의 팬들은 단체행동에 나섰다. 활발하게 활동 중인 60여개의 2PM 팬클럽들은 재범이 없는 2PM에 대해 보이콧을 선언했다.

팬클럽들은 10일 공동성명서를 내고 “박재범의 탈퇴사실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으며 소속사 가수를 지키려는 적극적인 자세를 취하지 않은 기획서 JYP엔터테인먼트의 무책임한 태도에 분노한다”며 “박재범이 없는 2PM의 어떤 다른 유닛도 부정한다. 박재범을 비롯해서 김준수, 닉쿤, 옥택연, 장우영, 이준호, 황찬성 중 어느 한 멤버라도 빠진 활동은 어떠한 경우라도 2PM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결국 JYP의 사실상의 수장인 박진영이 10일 회사 홈페이지에 글을 올리며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대중의 분노와 팬 여러분들의 상실감을 잘 알고 있고 여러분들의 의견을 잘 듣고 있지만 중요한 것은 2PM으로서의 박재범이 아니라 청년 박재범이다. 재범에게 지금 자기 자신을 되돌아보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인 것 같다. 재범이의 결정을 존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그런데 박진영의 글은 또 다른 오해를 낳고 있다. “4년 전 재범은 불량스럽고 삐딱한 아이였다. 연예인이라는 직업도 우습게 보는 것 같았다. 회사 직원들과도 다퉜고 다른 기획사로 보내달라는 요구까지 하기도 했다. 직원들에게도 이렇게 삐딱하고 불량한 아이를 도대체 왜 데리고 있느냐고 항의를 받았다”는 등의 부분이다.

박진영은 재범이 나중에 개과천선을 했다는 식으로 글을 마무리했지만, 재범의 불량스러웠던 과거를 아주 상세하게 묘사한 것은 오해의 소지가 많다는 지적이다. 또 박진영의 글은 2PM탈퇴를 재범의 결정으로 몰아가는 분위기인데, 과연 신인 급인 재범이 이런 중대한 결정을 소속사의 영향 없이 스스로 선택했다는 점은 상식적으로도 이해하기 힘들다는 게 중론이다

양성대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 코리안위클리 기사 제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플러스 광고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런던, 유럽 이혼의 도시 2009.09.23
영국 런던이 유럽에서 ‘이혼의 도시’로 이름을 떨치고 있다고 영국 변호사가 주장했다. 변호사윤리위원회의 대표인 루스 디치 남작부인은 15일 유명 인사와 프로 축구..
남성 가슴 축소수술 1000% 급증 2009.09.23
영국 남성들의 가슴축소 수술이 최근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17일 영국 일간 더런던페이퍼에 따르면 지난 5년동안 영국에서 남성 가슴 축소 수술 건수는 1000%..
경기침체로 런던 지하철 승객도 하루 19만명↓ 2009.09.23
‘튜브(TUBE)’라는 애칭을 갖고 있는 런던 지하철의 하루 평균 이용객이 19만명이나 줄었다. 파업이나 노선 공사 때문이 아니고 경기침체로 일자리가 줄면서 출퇴..
병역비리 대중화 2009.09.23
일반인도 상당수… 연예인·운동선수 위주서 변화
신종플루 과민반응 2009.09.23
사망자 조문 기피… 학교선 기침만 해도 왕따
핫이슈 !!!
결혼 70주년 영국 여왕 부부    2017.11.22   
‘큰 손 중국분들’ 잘 모셔라    2017.11.22   
큰 비 최근 왜 안 올까? 런던지역 ‘겨울 가뭄’ 우려    2017.11.22   
이정우의 스포츠랩소디 70 탈모와의 전쟁: 축구선수 편 (2)    2017.11.22   
영국 영주권과 시민권 영어증명    2017.11.22   
영국인, EU국 거주 총 89만..
청소년과 정신건강 86 머리가..
영국 거주 루마니아 불가리아인..
영국, 건설경기 위축
영국, 디젤 차 판매 급감
영국, 생활수준 계속 낮아져
청소년과 정신건강 87 환자와의..
취업 동반자 출산문제로 해외 장..
런던 명물 2층 버스 New R..
일요일 서머타임 해제
포토뉴스
 프리미엄 광고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생활광고신청  |  정기구독신청  |  서비스/제휴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영국 대표 한인신문 코리안 위클리(The Korean Weekly)    Copyright (c) 2017 by KBC Ltd. all rights reserved
TEL : (44) 020 8336 1493 / 8949 1188, Email : koweekly@koweekly.co.uk
Cavendish House, Cavendish Avenue, New Malden,Surrey, KT3 6QQ, U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