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토 커뮤니티 구인 전화번호 지난종이신문보기
전체기사
핫이슈
영국
한인
칼럼
연재
기고
스포츠
연예
한국
국제
날씨
달력/행사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리스트
종이신문 보기
  뉴스스포츠 글짜크기  | 
부천 FC, 잉글랜드 윔블던과 손 잡을까?
코리안위클리  2008/09/26, 00:06:26   
K3 리그의 부천 FC 1995가 잉글랜드 7부 리그의 AFC 윔블던과 제휴를 앞두고 있다.

부천 FC 1995는 오늘(24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부천 FC 1995의 창단 과정을 관심 있게 지켜본 잉글랜드 AFC 윔블던 측이 구단 제휴에 관한 논의를 하자고 제의했다고 전했다.

윔블던 측은 지난 16일 부천 FC로 보낸 이메일에서 '기존 팀의 연고 이전이라는 고통을 겪고, 팬의 힘으로 구단을 만들어낸 경험을 공유한 두 구단이 힘을 합칠 것을 제안한다.'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친분을 갖고 각종 마케팅 이벤트를 하는 것을 물론, 축구에서의 연고이전의 부당성을 널리 알려 향후 이런 비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도 제안했다고 한다.

부천 FC는 윔블던의 제안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이며, 구단을 기념하는 물품 교환 등 초보적인 제휴안에 대해서는 잠정적으로 서로 동의한 상황이다.

윔블던은 1999년 윔블던 FC가 1999년 연고를 이전하자 2002년 서포터즈에 의해 만들어졌다.

윔블던 FC는 지난 2003년 잉글랜드 축구사에 유례가 없던 연고이전을 강행하며 윔블던에서 약 100킬로미터 떨어진 밀튼 케인즈로의 떠났다. 부천의 기존 연고팀이었던 부천 SK가 부천에서 멀리 떨어진 제주로 연고를 옮긴 것과 유사한 대목이다.

이에 약 2,000명의 서포터들은 윔블던 연고의 새로운 팀을 만들어 9부 리그에서부터 출발했다. 그리고 이후 연속 승리를 기록하며 두번의 승격에 성공하여 현재는 7부 리그에 속해 있다.

부천 FC와 윔블던은 제휴에 성공할 경우 적지 않은 마케팅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벌써 윔블던 측은 '부천 FC의 유니폼을 입은 윔블던 관계자의 사진을 보내겠다.'며 각종 제안을 쏟아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연 상처를 딛고 재기에 성공한 한국과 잉글랜드의 두 축구 클럽이 발전적 제휴를 통한 양국 축구 교류에 이바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축구공화국ㅣ손병하 기자] bluekorea@footballrepublic.co.kr
 플러스 광고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부천 FC, 잉글랜드 윔블던과 손 잡을까? 2008.09.26
K3 리그의 부천 FC 1995가 잉글랜드 7부 리그의 AFC 윔블던과 제휴를 앞두고 있다. 부천 FC 1995는 오늘(24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부..
베어벡호, 해외파 총동원 최강 멤버로 그리스와 평가전 2007.02.01
베어벡호가 2007년 새해 첫 평가전을 출격 가능한 해외파가 총동원된 최정예 멤버로 치른다. 지난달 24일 대한축구협회는 6일 영국 런던 크레이븐 코티지 스..
이동국 ‘미들즈브러’ 입단 임박 2007.01.18
4번째 한인 프리미어리거? 한인축구 공격수 ‘라이온 킹’ 이동국(28·포항 스틸러스)의 프리미어리그 진출이 유력시되고 있다. 영국의 주요신문들은 16일 선..
이영표 “토튼햄 주전 꿰찬다” 2005.09.08
이영표(28·사진)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의 명문구단 토튼햄 핫스퍼와 정식으로 계약하고, 입단 절차를 마무리했다. 이영표의 에이전트사인 ㈜지쎈은 “이영..
박지성 경쟁자 긱스 "주전 자신있다" 2005.09.08
‘신형엔진’ 박지성과 포지션 자리릍 다투고 있는 ‘왼발의 마법사’ 라이언 긱스(32·맨체스터 유나이티드·사진)가 주전 자리에 대한 강한 집착을 드러냈다. 긱스..
핫이슈 !!!
컴퓨터공학 연봉 최고    2018.09.19   
‘도둑 극성’ 칠레 범죄조직 가세    2018.09.12   
영국에는 왜 찬물 뜨거운 물 수도꼭지 따로?    2018.09.05   
왜 영국 화장실 스위치는 끈일까?    2018.09.05   
광복절 기념식, 박 대사 첫 인사 가져    2018.08.22   
영국 수출액 사상 최대 기록
무더위 한풀 꺾여 … 런던 수도..
메이 정권 ‘휘청’
주영국대사에 박은하 외교관
무더위 신기록 접근
유학생 영국보다 호주 선호
광복절 기념식, 박 대사 첫 인..
영, 9∼5시 근무자 6%에 불..
유럽통합 글로벌창업무역스쿨 성황..
영국, 공항입국심사 ‘2시간’..
포토뉴스
 프리미엄 광고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생활광고신청  |  정기구독신청  |  서비스/제휴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영국 대표 한인신문 코리안 위클리(The Korean Weekly)    Copyright (c) 2018 by KBC Ltd. all rights reserved
TEL : (44) 020 8336 1493, Email : koweekly@koweekly.co.uk
Cavendish House, Cavendish Avenue, New Malden,Surrey, KT3 6QQ, U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