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토 커뮤니티 구인 전화번호 지난종이신문보기
전체기사
핫이슈
영국
한인
칼럼
연재
기고
스포츠
연예
한국
국제
날씨
달력/행사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리스트
종이신문 보기
  뉴스포토뉴스 글짜크기  | 
영국 국민 술 ‘진Gin과 G&Ts’
코리안위클리  2017/12/20, 07:43:05   

연 4700만 병 팔려 … 내수·수출 급성장 전망

“진 앤 토닉은 영국인의 삶과 마음을 모든 의사들보다 더 많이 구했다”
국가 영웅 윈스턴 처칠의 말이다.
처칠의 이 말이 정확했다면 현재의 영국 국민건강은 아주 좋아야만 한다. 진Gin 판매가 올해 위스키나 보드카를 추월해 영국 최고인기 독주(스피릿: spirits)로 떠올랐다.
최근 12개월동안 4,700만 병이 팔렸다. 진 앤 토닉Gin and Tonic(G & Ts) 칵테일로는 13억 2천만 잔을 소비한 것으로 최대 신기록이다.
이전 12개월보다 무려 700만 병이 늘어난 것이라고 WSTA와인과 스피릿 판매협회가 발표했다.
‘영국인 가장 즐겨 마시는 스피릿(독주)’ 유고브 최근 여론조사서 진이 응답율 29%로 위스키(25%)와 보드카(23%)를 앞섰다. 1년 전 같은 조사서는 3위를 차지했다.
진이 국민 술인 점을 반영해 통계청ONS은 올 3월 인플레이션 측정 가격조사 선정 품목에 진을 처음으로 포함시켰다.
영국 진 수출은 금액으로 따져 쇠고기나 곡물(시리얼)을 넘어섰다. WSTA 대표 마일즈 빌은 “시장에 나온 100가지 훨씬 넘는 다양한 상표를 마시고 즐기며 비교하는 영국인 진 사랑은 수 년째 열정에 열기를 더하며 계속되고 있다. 쥬니퍼juniper 향을 기본으로 하는 증류주 진이 최근 양조장에 따라 다양한 지역별 식물이나 특정 향료를 배어들게 개발했다”고 말했다.
진 판매는 6년 만에 연 £1.2bn(1조 8천억원) 시장으로 급성장했다.
애주가 기호가 다양해지면서 소규모 양조장들은 매력적인 향에 보다 부드럽고 기분좋은 ‘혁신적’ 진 개발에 사활을 걸고 있다.
영국 생산 진 최대 수출국은 미국 캐나다 스페인 독일이나 지구곳곳 여러 나라가 불과 수 년전부터 ‘진 맛’을 알게 되어 시장이 급속도로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플러스 광고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독감 유행 ‘비상’… 손씻기 최선 예..
청소년과 정신건강 92 피도 눈물도..
영국 ‘뚱보 많은 나라’ 불명예
청소년과 정신건강 91 크리스마스 파..
한인 새 역사 쓰다… 권보라 하..
알러지 고생 중장년층 부쩍 늘어
재영교육기금 신임이사장에 박성진..
주차단속 주의 !!
파업 ‘사라진’ 영국
바쁜 과외 스케줄 ‘득보다 실’
청소년과 정신건강 99 현실..
가정 폐기물 무단투기 단속강화
영국 어린이 너무 뚱뚱해
보이스 피싱 등 신종 사기 조심
포토뉴스
 프리미엄 광고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생활광고신청  |  정기구독신청  |  서비스/제휴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영국 대표 한인신문 코리안 위클리(The Korean Weekly)    Copyright (c) 2017 by KBC Ltd. all rights reserved
TEL : (44) 020 8336 1493 / 8949 1188, Email : koweekly@koweekly.co.uk
Cavendish House, Cavendish Avenue, New Malden,Surrey, KT3 6QQ, U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