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토 커뮤니티 구인 전화번호 지난종이신문보기
전체기사
핫이슈
영국
한인
칼럼
연재
기고
스포츠
연예
한국
국제
날씨
달력/행사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리스트
종이신문 보기
  뉴스포토뉴스 글짜크기  | 
영국인의 ‘진한’ 커피 사랑
코리안위클리  2018/04/11, 06:35:35   

커피숍 매일 3개씩 생겨 24000곳 … 펍 숫자 10년 후 넘어설 듯

영국인의 커피와 카페 사랑 문화가 계속 이어지면서 매일 새로운 커피숍이 3개씩 문을 열고 있다는 조사가 나왔다고 영국 주요 언론이 이번 주 보도했다.
카푸치노 라떼 혹은 아메리카노 판매가 꾸준하게 늘면서 역사상 가장 많은 커피가게가 곳곳서 성업중이다.
최근까지 24,000개를 돌파했으며 당분간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작년 한 해에만 개인운영점과 체인점 1,215곳이 신규 개점해 이 분야가 영국 경제에 연간 £96억(14조 4천억원)을 기여하며 이는 전년보다 7.3% 증가한 것이라고 음료컨설팅 그룹 알레그라가 밝혔다.
이 증가세라면 커피숍이 수백년간 영국서 ‘사랑방’ 혹은 ‘한 잔하는 휴식공간’ 펍pub 숫자를 2030년 이전에 넘어설 것이라고 이 컨설팅 업체는 밝혔다.
영국 맥주와 펍 협회the British Beer&Pub Assoc.는 펍 수는 2000~2016년 동안 매일 3~4개가 폐업해 현재 50,000개 정도라고 했다.
문닫은 펍 자리는 상점이나 주택으로 대개 바뀐다.
감소 요인은 알콜 일정 도수 이상 주류에 대한 각종 세금, 실내 흡연금지법, 비지니스 지역세business rate 인상과 함께 음주문화 변화이다.
이번 주말 열리는 런던 커피 페스티발 창시자 제프리 영은 “커피숍은 이제 점점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지역사회의 한 공간으로 급속히 자리 잡으면서 ‘모이는 공간’이라는 펍의 전통적 역할를 대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축제는 세계 각국서 신청한 바리스터 중 가장 맛있는 커피를 만드는 사람에게 ‘커피 마스터(장인)’라는 영예로운 칭호와 함께 £5,000 상금도 시상한다.
“앞으로 6년 동안 40,000명의 커피기술자(바리스터)가 더 필요하다. 그러나 브렉시트 이후 커피기술자 부족으로 숍 증가가 예상에 못 미칠 수도 있다”고 알레그라 컨설팅은 덧붙였다.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플러스 광고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런던한국학교 배동진 교장 취임
영국, 오토매틱 신차 구입 늘어
과외공부, 입시에 ‘확실한’ 효과
서울시 공무원 킹스톤시 2년 파견근무
영국 수출액 사상 최대 기록
무더위 한풀 꺾여 … 런던 수도..
메이 정권 ‘휘청’
주영국대사에 박은하 외교관
무더위 신기록 접근
유학생 영국보다 호주 선호
광복절 기념식, 박 대사 첫 인..
영, 9∼5시 근무자 6%에 불..
영국, 공항입국심사 ‘2시간’..
유럽통합 글로벌창업무역스쿨 성황..
포토뉴스
 프리미엄 광고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생활광고신청  |  정기구독신청  |  서비스/제휴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영국 대표 한인신문 코리안 위클리(The Korean Weekly)    Copyright (c) 2018 by KBC Ltd. all rights reserved
TEL : (44) 020 8336 1493, Email : koweekly@koweekly.co.uk
Cavendish House, Cavendish Avenue, New Malden,Surrey, KT3 6QQ, U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