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토 커뮤니티 구인 전화번호 지난종이신문보기
전체기사
핫이슈
영국
한인
칼럼
연재
기고
스포츠
연예
한국
국제
날씨
달력/행사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리스트
종이신문 보기
  뉴스포토뉴스 글짜크기  | 
영, 9∼5시 근무자 6%에 불과
코리안위클리  2018/08/22, 03:33:54   

탄력근무 절반 넘어 … 8∼4시 선호

영국서 지난 수십 년간 지켜 오는 사무실 근무시간인 오전 9∼오후 5시가 급격히 바뀌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근로자 중 오직 6%만이 9∼5시 근무를 한다는 유고브 설문조사 결과를 주요언론이 이번 주 크게 다뤘다.
근로자중 절반 정도는 회사측과 사전협의를 거쳐 탄력flexbly 시간 근무중이라고 발표했다.
또 영국인이 가장 원하는 근무는 8∼4시로 응답자 25%가 답했다. 8:30∼4시 30분을 희망자는 13% 그리고 7∼3시 근무는 10%였다.
눈길을 끄는 항목은 9시 시작을 원하는 18∼24세 직장인은 54∼65세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이는 젊은이일수록 아침에 일어나기가 쉽지 않아서일 것이다.
또 런던(수도권) 직장인 25% 이상은 9시 이후 시작을 원해 다른 지역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유고브YouGov 는 런던지역 대중교통과 교통체증 혼잡을 피하고 싶은 마음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했다.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널드 의뢰로 이뤄진 이번 조사는 전국 직장인 4천 명을 대상으로 했다.
이와 별도로 이뤄진 3,000명 대상의 한 여론조사는 응답자 90%가 9∼5시 근무를 싫어했다고 발표했다.
영국 통계청ONS은 근로자 10명중 1명만이 ‘자기 희망보다 근무시간이 많다’고 생각한다는 최근 자료를 발표했다.
영국은 26주 이상 근무 후 탄력근무flexible working를 회사(고용주)에게 요청할 수 있도록 법으로 정해져 있다. 근로자는 1년에 한 번 서면(기록)으로 사유와 날짜 등을 제출해야 한다.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플러스 광고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왜 영국 화장실 스위치는 끈일까?
광복절 기념식, 박 대사 첫 인사 가..
주영국대사에 박은하 외교관
영국 수출액 사상 최대 기록
영국 수출액 사상 최대 기록
주영국대사에 박은하 외교관
광복절 기념식, 박 대사 첫 인..
무더위 한풀 꺾여 … 런던 수도..
영국에는 왜 찬물 뜨거운 물 수..
영, 9∼5시 근무자 6%에 불..
유학생 영국보다 호주 선호
유럽통합 글로벌창업무역스쿨 성황..
왜 영국 화장실 스위치는 끈일까..
‘도둑 극성’ 칠레 범죄조직 가..
포토뉴스
 프리미엄 광고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생활광고신청  |  정기구독신청  |  서비스/제휴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영국 대표 한인신문 코리안 위클리(The Korean Weekly)    Copyright (c) 2018 by KBC Ltd. all rights reserved
TEL : (44) 020 8336 1493, Email : koweekly@koweekly.co.uk
Cavendish House, Cavendish Avenue, New Malden,Surrey, KT3 6QQ, U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