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토 커뮤니티 구인 전화번호 지난종이신문보기
전체기사
핫이슈
영국
한인
칼럼
연재
기고
스포츠
연예
한국
국제
날씨
달력/행사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리스트
종이신문 보기
  뉴스국제 글짜크기  | 
뉴질랜드, 환전 사기 교민사회 문제로 부상.
코리안위클리  2009/11/06, 17:32:03   
오클랜드 영사관에서는 최근 개인간 현지 달러와 본국 원화 거래와 관련하여 소위 ‘환전 사기’를 당하였다는 피해 주장들이 일부 제보되고 있다고 전해왔다.

오클랜드 영사관에 접수된 피해 상황은 아래와 같이 정리할 수 있다.

(1) 가해자 또는 피해자가 일부 교민 관련 사이트의 독자게시판 등에 ‘환전 거래’ 내용의 글 게시

(2) 연락이 오면 이메일 주소ㆍ전화 번호 등을 통해 거래 약정 및 거래 방법에 대해 상호 의견 교환

(3) 인터넷 뱅킹이 가능한 현지 및 국내 은행 통해 소정의 금액을 상호 입금키로 약속 후 현지 달러부터 먼저 입금시켜 안심

※ 현지 은행에 뉴달러를 먼저 입금 시켜준다고 약속하여 거래를 성사 시킨 후, 수표를 통해 약속 은행에 입금 후 피해자에게 연락하여 입금 사실 여부를 확인시키고, 즉시 본국의 지정 은행으로 원화를 입금토록 안내

(4) 피해자들은 가해자의 설명에 따라 인터넷 뱅킹에서 Credit Count Balance에 나타난 잔고 확인 후 본국 은행에서 가해자가 지정한 은행 계좌로 약속 금액 이체

(5) 이후 피해자가 예금 인출시 가해자가 부정 수표(지급 정지 등)를 입금한 등의 사유로 현지 은행 지급 거절

(6) 피해자가 Credit Count Balance와 Available Count Balance의 차이에 대해 무지한 점을 이용

※ 현지 일부은행에서는 수표 입금시 우선 Credit Count Balance상에 계상하고, 영업일 하루 지나 수표의 지급 가능 상태가 확인되면 Available Count Balance에 계상됨. 즉 Available Count Balance에서 확인되어야 인출 가능

오클랜드 영사관에서는 피해 사례를 본국 경찰청에 정식 보고하여, 국내에서 관련 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피해자들로 하여금 본국 및 주재국 경찰에도 고소를 제기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고 전하면서 양국 수사기관의 협조 요청시 사건 해결 노력을 적극 경주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해 사례가 있는 사람은 피해 사례(거래 일자, 은행, 피해금액, 수법 등)를 정리하여 여권사본ㆍ연락처와 함께 우편, 메일, 면담 신청 등을 통해 오클랜드 영사관에 알려줄 것을 요청하였다.

※ 피해 의심 또는 확인시 즉시 거래 은행에 지급 정지를 요청하고, 거래 은행 관할 경찰서, 또는 피해자ㆍ거주자의 주거지를 관할하는 경찰서에 직접 고소고발을 제기해야 함.

※ 오클랜드 영사관 (09) 379-0818, FAX 373-3340, 국내 주요포털 사이트에서 ‘주오클랜드분관’을 검색하여 당관 홈페이지 확인 -> 공관 주소 및 연락처 확인

끝으로 오클랜드 영사관에서는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는 사인간의 외국환 거래시 관련법에 의거 거래 당사자 모두 처벌될 수 있는 바, 개인간 거래시 적정 절차를 준수함은 물론 추가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길 당부하였다.

ⓒ 기사제휴 뉴질랜드 코리아포스트(http://www.koreapost.co.nz),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플러스 광고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술에 찌들어가는 영국 청소년 2009.12.23
술에 찌들어가는 영국 청소년
상파울로 한국식당 개고기 적발 파문 2009.11.14
상파울로 봉헤찌로 한인타운에서 개고기를 판매하던 한국인 식당 2곳이 브라질 경찰에 적발돼 주요 방송 및 언론 매체를 통해 보도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뉴질랜드, 환전 사기 교민사회 문제로 부상. 2009.11.06
오클랜드 영사관에서는 최근 개인간 현지 달러와 본국 원화 거래와 관련하여 소위 ‘환전 사기’를 당하였다는 피해 주장들이 일부 제보되고 있다고 전해왔다. 오클랜드...
한인회장 선거로 갈라진 동포사회 2009.09.22
호주 퀸즈랜드 한인회, 선거후유증으로 몸살 앓아 종교적인 문제로 한인사회 분열‥ 상호 양보만이 본질적인 해결책
NZ에서 가족에게 버려지는 인도 노인들 2009.09.22
아들과 며느리에게 버림받아 뉴질랜드에 혼자 남겨진 한 힌두계 인도 노인이 22일(화) 뉴질랜드 헤럴드지에 공개되었다. 시바(71) 씨는 뉴질랜드에 있는 아들의 초..
핫이슈 !!!
무더위 신기록 접근    2018.07.11   
메이 정권 ‘휘청’    2018.07.11   
자녀 고민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2018.07.04   
'비 너무 안 온다' 고온건조 계속    2018.07.04   
청소년과 정신건강 103 의사 소통의 실패?    2018.07.04   
한인 새 역사 쓰다… 권보라 하..
알러지 고생 중장년층 부쩍 늘어
재영교육기금 신임이사장에 박성진..
주차단속 주의 !!
파업 ‘사라진’ 영국
바쁜 과외 스케줄 ‘득보다 실’
청소년과 정신건강 99 현실..
가정 폐기물 무단투기 단속강화
영국 어린이 너무 뚱뚱해
보이스 피싱 등 신종 사기 조심
포토뉴스
 프리미엄 광고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생활광고신청  |  정기구독신청  |  서비스/제휴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영국 대표 한인신문 코리안 위클리(The Korean Weekly)    Copyright (c) 2017 by KBC Ltd. all rights reserved
TEL : (44) 020 8336 1493 / 8949 1188, Email : koweekly@koweekly.co.uk
Cavendish House, Cavendish Avenue, New Malden,Surrey, KT3 6QQ, U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