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토 커뮤니티 구인 전화번호 지난신문보기
알림방
독자투고
영국 Q&A
유학,이민
자유게시판
구인,구직
사고,팔고
자동차 매매
부동산,렌트
각종서비스
랭킹 베스트 조회수 베스트
런던한빛교회 부흥사경회1
킹스크로스 한인교회 사역자 초빙
Oxbridge Pharma
금호 Accounts Assistan..
런던한국학교 온라인 수업 및 등록 안..
MB의 미얀마 외교가 중요한 의미를 갖는 이유
2012.05.17, 15:43:28   런던아이 추천수 : 0  |  조회수 : 1497
미얀마를 국빈 방문한 이명박 대통령은 15일 옛 수도 양곤을 방문해 미얀마의 과거와 현재를 살펴본 뒤 밝은 미래를 위한 한국의 협력을 약속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미얀마의 개방 노력을 돕겠다. 민주주의와 국민 존엄을 향한 의지를 높게 평가한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이 같은 대통령의 양곤 행보는 부자손(父子孫) 3대 세습기를 맞아 연일 호전적으로 나오는 북한을 동시에 겨냥해 “미얀마의 선택을 주목해 달라”고 간접 압박한 것이기도 하다. 북한과 미얀마는 수십 년간 폐쇄적 체제를 유지하며 독재를 매개로 우방관계를 맺어왔다. 미얀마의 민주화 흐름은 북한의 권부에 충격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 대통령은 수치 여사 면담 직후 아웅산 국립묘지를 방문했다. 29년 전 전두환 당시 대통령을 수행했던 고위 관료 17명이 북한의 폭탄테러로 목숨을 잃은 현장인 탓에 이 대통령의 방문은 철통같은 경호 속에 이뤄졌다. 경호 인력을 대폭 늘린 것은 물론이고 ‘암살대응팀’으로 불리는 요원들이 이 대통령을 밀착 경호했다.

이 대통령은 미얀마 독립의 영웅이자 수치 여사의 아버지인 아웅산 장군의 묘비가 있는 계단을 직접 올라 ‘17대 대한민국 대통령’이라고 쓰인 조화 앞에서 머리를 숙였다. 이 대통령은 남북의 적대관계를 상징하는 역사의 현장에서 “이런 역사는 다시는 일어나선 안 된다”며 북한의 변화를 촉구했다. 다만, 북한을 직접적으로 자극하는 표현은 피했다.

이에 앞서 14일 이 대통령은 한-미얀마 정상회담에서도 테인 세인 대통령에게 ‘북한의 개인교사’가 되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한 나라의 운명은 국제사회가 아니라 그 나라 스스로 어떤 결정을 어떻게 내리느냐에 달려 있다”며 “북한에 그런 충고를 해달라”고 했다.

아울러 이 대통령은 미얀마로부터 ‘북한에서 재래식 무기를 추가로 도입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이끌어 냈다. 테인 세인 대통령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009년 북한의 핵실험 직후 채택한 결의 1874호를 준수하겠다”고 말했다. 이 결의는 북한과 모든 무기 거래를 금지하도록 규정했다.

또 테인 세인 대통령은 “러시아제 10MW급 교육용 원자로 2기를 도입하려 했지만 여의치 않아 중단한 적은 있다”며 북한과의 핵개발 협력설을 부인했다. 미국 정보당국은 미얀마 군부가 2000년대 중반 북한의 핵 기술을 이전받으려 했다는 의구심을 갖고 있었다.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미얀마에 수감된 40대 남성 탈북자도 수일 내로 석방돼 한국행이 성사될 것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이 탈북자는 불법입국 혐의로 2010년 3월 5년형을 선고받은 뒤 복역해 왔고, 한국 정부의 석방 노력이 결실을 보지 못하다가 이번에 정리됐다.

테인 세인 대통령은 이 대통령의 전기 ‘신화는 없다’가 최근 미얀마어로 번역 출간된 것을 계기로 “이 책을 미얀마의 전체 초등학생에게 읽혀 가난을 극복하고 미래를 준비하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테인 세인 대통령은 자필로 서명한 전기를 선물했다.

이 대통령은 미얀마의 개발을 돕는 과정에서 한국 대기업의 대규모 투자는 법률적 보호 장치가 마련된 뒤에 본격화할 것이며 그동안은 한국의 성공과 실패 경험 등을 전수하고 미얀마의 산업인력 개발을 돕겠다는 뜻을 전했다.
 플러스 광고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전체 : 1070, 페이지 : 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50 유로존 위기 속에서도 한국경제의 저력을 보다 80일간의세계일주 2012.05.22 1440
949 북한이 1대 8 맞짱 뜰 배짱 있나 존킴 2012.05.21 1508
948 진드기처럼 국회에 달라붙는 진보당 종북세력들 80일간의세계일주 2012.05.21 1482
947 북한이 통합진보당에 내린 비밀 지령문 존킴 2012.05.18 1529
946 종북 국회...괜한 걱정일까? 지킬앤하이드 2012.05.18 1521
945 음해성 글을 삭제해 주시기 바랍니다. 소망교회 2012.05.18 1332
944 MB의 미얀마 외교가 중요한 의미를 갖는 이유 런던아이 2012.05.17 1497
943 아직도 아물지 않은 상처들.. 80일간의세계일주 2012.05.16 1601
942 북한과 거리두고 한국과 손잡는 미얀마 80일간의세계일주 2012.05.15 1714
941 예감적중! 여수엑스포 드디어 인기몰이 시작! 지킬앤하이드 2012.05.15 1703
940 원조 주체사상파의 변신 그리고 체포 존킴 2012.05.15 1551
939 미국가서 광우병 살펴보니 오리바 2012.05.14 1525
938 대한민국 많이 발전한듯해요. 성공을 기원합니다. 지킬앤하이드 2012.05.11 1516
937
이순신 장군이 여수 엑스포에
존킴 2012.05.11 1482
936 스스로 사형선고 내린 어리석은 자들 오리바 2012.05.10 1416
935 볼거리, 할거리 많은 여수엑스포 80일간의세계일주 2012.05.10 1900
934 어제 텔레그래프 기사 보셨어요? 지킬앤하이드 2012.05.10 1401
933 세계 건축가들 한옥의 세계화 가능성 제시 고수 2012.05.09 1573
932 32년째 언론의 자유가 없다 qkqxlddl 2012.05.08 1417
931 러 고위간부 북괴 정권 붕괴 될 것 예상 qkqxlddl 2012.05.08 1577
페이지 : 7 / 54       [1]  [2]  [3]  [4]  [5]  [6]  [7[8]  [9]  [10]     
전체 제목 글쓴이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생활광고신청  |  정기구독신청  |  서비스/제휴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영국 대표 한인신문 코리안 위클리(The Korean Weekly)    Copyright (c) 2018 by KBC Ltd. all rights reserved
TEL : (44) 020 8336 1493, Email : koweekly@koweekly.co.uk
Cavendish House, Cavendish Avenue, New Malden,Surrey, KT3 6QQ, U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