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토 커뮤니티 구인 전화번호 지난종이신문보기
전체기사
핫이슈
영국
한인
칼럼
연재
기고
스포츠
연예
한국
국제
날씨
달력/행사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리스트
종이신문 보기
  뉴스포토뉴스 글짜크기  | 
영국 ‘뚱보 많은 나라’ 불명예
코리안위클리  2017/12/13, 07:37:53   

고혈압 흡연율은 최소 수준 … 영국 간호사 25%가 비만

영국 여성 30%와 남성 27%가 비만으로 유럽에서 뚱뚱한 사람이 가장 많다는 ‘창피한’ 보도가 나왔다.
영국인은 평소 운동을 하지 않으며 과음과 폭음 횟수 역시 가장 높은 편으로 조사됐다.
또한 콜레스트롤 수치도 세계 평균보다 훨씬 높아 위험할 정도다.
이런 자료는 세계 비만 1위 미국을 건강 측정 항목에서 따라가는 위험표시이다.
유럽심장학회는 영국 남성이 유럽연합EU 28개국 포함 조사대상 47개 국 중 비만이 가장 많다고 최근 발표했다.
여성은 영국이 47개국 중 터키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영국비만포럼 탐 프라이는 “조사 결과는 소름이 끼칠 정도로 참담하다. 앞으로 수년간 계속 나올 건강 항목 수치가 걱정된다. 콜레스톨 수치 높고 과음 폭음 많고 움직이는 대신 앉아만 지내는 생활습관 때문이다”고 했다.
심장학회는 과체중이 심장병 사망을 높일 수도 있음을 경고했다.
영국남성 26.9% 뚱보는 유럽평균 22.9%에 비해 심장발작과 뇌졸중 중풍 위험이 높다는 것.
영국여성 29.2%가 과체중으로 남자보다 심각했고 유럽평균 23.1%와 상당 차이를 보였다.
체중과다는 전세계적으로 흡연에 이어 조기사망 요인 2위이다.
이번 연구는 영국인 대다수가 운동을 안하는 것과 음주가 몸무게 증가 요인으로 보고 있다.
영국여성 45% 미만만이 주당 적당한 운동 150분 혹은 숨 찰 정도 ‘유산소’ 운동 75분을 한다.
또 영국 남자보다 몸을 덜 움직이는 국가는 몰타가 유일했다.
보고서에서 희망적 사항은 영국인 고혈압 환자는 가장 낮았고 흡연율 역시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연구 참여 의료진은 “심장병 사망은 세계적으로 점차 줄고 있는 추세다. 그러나 영국인이 생활습관을 개선하지 않으면 오히려 늘어날 수 있다”고 엄중히 조언했다.
한편 국민 건강을 담당하는 간호사 4명 중 1명이 비만이라는 조사가 처음 나왔다.
병원을 찾는 환자 비만율과 비슷하다는 것.
나이 지긋한 ‘경력 간호사’와 헬스케어 보조자가 뚱보일 확률은 더 높았다. 45세 이상 간호사는 20대 간호사 혹은 의사 비만율 15%보다 2배를 보였다.
비등록 요양시설 종사자(헬스케어)는 32%로 아주 높았다.
전문가들은 “NHS국가의료서비스 뚱뚱한 간호사나 직원이 ‘건강한 식단’ ‘체중 줄이는 법’ ‘건강유지 방법’ 등을 환자에게 설명하고 조언할 경우 환자나 가족들은 무시한다”고 했다.

자녀 14세 이전 20% 비만

2000년 이후 영국 출생 자녀 5명중 1명이 비만이라는 조사가 나왔다.
전문가들은 자녀 몸무게나 건강상태는 엄마의 교육과 식생활 태도와 직결된다고 했다.
GCSE 교육까지 받은 엄마의 경우 14세 이하 자녀 비만은 40%에 달했다.
그러나 그 이상 교육받은 엄마의 자녀는 26% 였다.
이 조사는 UCL IoE 교육연구소가 10,000명 넘는 청소년 건강정보를 분석한 것이다.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플러스 광고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청소년과 정신건강 92 피도 눈물도..
영국 국민 술 ‘진Gin과 G&Ts’
청소년과 정신건강 91 크리스마스 파..
연말연시 도둑·개인안전 ‘주의’
영국 수출액 사상 최대 기록
주영국대사에 박은하 외교관
광복절 기념식, 박 대사 첫 인..
무더위 한풀 꺾여 … 런던 수도..
영국에는 왜 찬물 뜨거운 물 수..
영, 9∼5시 근무자 6%에 불..
유학생 영국보다 호주 선호
유럽통합 글로벌창업무역스쿨 성황..
왜 영국 화장실 스위치는 끈일까..
‘도둑 극성’ 칠레 범죄조직 가..
포토뉴스
 프리미엄 광고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생활광고신청  |  정기구독신청  |  서비스/제휴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영국 대표 한인신문 코리안 위클리(The Korean Weekly)    Copyright (c) 2018 by KBC Ltd. all rights reserved
TEL : (44) 020 8336 1493, Email : koweekly@koweekly.co.uk
Cavendish House, Cavendish Avenue, New Malden,Surrey, KT3 6QQ, U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