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토 커뮤니티 구인 전화번호 지난종이신문보기
전체기사
핫이슈
영국
한인
칼럼
연재
기고
스포츠
연예
한국
국제
날씨
달력/행사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리스트
종이신문 보기
  뉴스국제 글짜크기  | 
버스 황당 안내문 "가래침, 창밖으로 뱉어라"
코리안위클리  2009/09/14, 06:03:30   
▲
▲ 버스기사석 뒷편에 붙여진 "가래침은 창밖으로 뱉어달라"는 안내문  
 
"창밖으로 가래 뱉어 개인의 소양을 높이자?"

중국의 한 공공버스 내에 이같은 황당한 내용의 안내문이 있어 네티즌들을 경악케 했다.

중국 인터넷 언론매체 훙왕(红网)은 13일 "전날 훙왕 게시판에 한 네티즌이 '가래침은 창밖으로 뱉어 개인의 소양을 높이자'라는 황당한 안내문구가 부착된 버스 내부를 촬영해 올렸다"고 보도했다.

이 네티즌에 따르면 문제의 버스는 장쑤(江苏)성 쑤첸(宿迁)시버스회사의 93번 버스로, 버스 기사는 일부 승객들이 차 안에서 가래침을 뱉자 이같은 표어를 만들어 걸어놓았다고 한다.

관련 사진이 인터넷상에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길가던 행인은 버스에서 날아온 가래를 맞아도 상관없다는 말이냐"며 안내문을 부착한 버스회사를 비난했다.

이에 버스회사는 "사진 속 안내문은 해당 버스기사 개인이 임의적으로 붙인 것이며 회사차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해명하며 "곧바로 관련 안내물을 제거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훙왕의 취재결과 93번 버스는 쑤첸시 교외의 농촌을 오고가는 시외버스로, 일부 승객들이 차 내에 함부로 가래침을 뱉어 버스가 더러워지 기사가 임시방편으로 만든 안내문이었다.

해당 버스기사는 자신이 만든 안내문에 대해 논란이 커지자 "오죽했으면 이렇게까지 했겠느냐"고 하소연하며 안내문을 떼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온바오 강희주] 
 
ⓒ 중국발 뉴스&정보-온바오닷컴(www.onbao.com)  / 코리안위클리 기사 제휴
 플러스 광고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경제적 여려움 불구 시민권 신청자 증가 2009.09.12
10 개 주 (아리조나,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워싱턴 디씨, 플로리다, 일리노이, 메사추세츠, 노스 캐롤라이나, 텍사스, 버지니아), 25곳에서 시민권 워크샵이..
사업하기 좋은 나라 싱가포르 1위… 중국 89위 2009.09.13
세계은행이 전세계 183개국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환경 평가에서 싱가포르가 1위를 차지했다. 세계은행이 지난 8일 발표한 ''기업환경 평가 2010(Doing..
버스 황당 안내문 "가래침, 창밖으로 뱉어라" 2009.09.14
"창밖으로 가래 뱉어 개인의 소양을 높이자?" 중국의 한 공공버스 내에 이같은 황당한 내용의 안내문이 있어 네티즌들을 경악케 했다. 중국 인터넷 언론매체 훙왕..
마카오 8월 카지노 수입 사상최대 2009.09.10
세계 최대 카지노 도시 마카오에 다시 봄바람이 불고 있다. 지난 목요일 AFP통신에 따르면 마카오의 8월 카지노 수입은 약 15억 달러로 월간 기준 사상 최대를..
노동시장이 움직이고 있다 - ‘구인. 구직’ 리스트 증가 2009.09.10
경기침체의 영향으로 회사에서 해고를 당했거나 직업의 기회만 엿보고 있는 사람들에게 좋은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유동인구수가 가장 많은 오클랜드에서 고용주들이 직원..
핫이슈 !!!
컴퓨터공학 연봉 최고    2018.09.19   
‘도둑 극성’ 칠레 범죄조직 가세    2018.09.12   
영국에는 왜 찬물 뜨거운 물 수도꼭지 따로?    2018.09.05   
왜 영국 화장실 스위치는 끈일까?    2018.09.05   
광복절 기념식, 박 대사 첫 인사 가져    2018.08.22   
영국 수출액 사상 최대 기록
무더위 한풀 꺾여 … 런던 수도..
메이 정권 ‘휘청’
주영국대사에 박은하 외교관
무더위 신기록 접근
유학생 영국보다 호주 선호
광복절 기념식, 박 대사 첫 인..
영, 9∼5시 근무자 6%에 불..
유럽통합 글로벌창업무역스쿨 성황..
영국, 공항입국심사 ‘2시간’..
포토뉴스
 프리미엄 광고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생활광고신청  |  정기구독신청  |  서비스/제휴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영국 대표 한인신문 코리안 위클리(The Korean Weekly)    Copyright (c) 2018 by KBC Ltd. all rights reserved
TEL : (44) 020 8336 1493, Email : koweekly@koweekly.co.uk
Cavendish House, Cavendish Avenue, New Malden,Surrey, KT3 6QQ, U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