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토 커뮤니티 구인 전화번호 지난신문보기
알림방
독자투고
영국 Q&A
유학,이민
자유게시판
구인,구직
사고,팔고
자동차 매매
부동산,렌트
각종서비스
랭킹 베스트 조회수 베스트
교육기금 멘토링 행사
런던한빛교회 부흥사경회1
킹스크로스 한인교회 사역자 초빙
Oxbridge Pharma
금호 Accounts Assistan..
김정은 욕하다 거지된 방탕남 김정남
2012.02.17, 19:09:45   존킴 추천수 : 0  |  조회수 : 1549

마카오에 거주하는 김정일의 장남 김정남이 최근 들어 호텔 숙박비도 내지 못할 정도로 자금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러시아 주간지 '아르구멘티 이 팍티(논증과 사실)'가 최신호에서 보도했다.
최근 자사 기자를 마카오에 보내 김정남을 특별 취재한 이 주간지는 "얼마 전부터 김정남에게 현금 부족 문제가 생겼다"며 "고급 호텔 '그랜드 라파' 관계자에 따르면 김정남이 밀린 호텔비 1만5천 달러를 내지 못해 얼마 전 17층 객실에서 쫓겨났다"고 전했다. 그는 담보로 자신의 골드 비자카드를 맡겼지만 그의 신용카드 잔고는 비어 있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김정남은 마카오의 엘리트 주택가에 고급 아파트를 임대했지만 평소 집에선 부인과 애인, 자녀만이 생활하고 자신은 고급호텔 럭셔리룸에서 지내기를 더 좋아한다.
그는 얼마 전까지도 현지 매춘부인 아름다운 여성들을 데리고 1인당 점심식사비가 200달러나 되는 현지 이탈리아 식당 '오로라'나 일식당 '텐마사' 등을 자주 들를 정도로 호화 생활을 해왔다.
신문은 마카오 행정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김정남의 아파트비는 중국 정보기관이 대주고 도박과 유흥비에 쓰는 돈은 북한에서 송금해 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부 한국 언론에서 떠도는, 김정남이 사업을 하거나 현지 도박장의 뒤를 봐주고 있다는 소문은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그동안 중국의 지원과 북한으로부터 송금받은 돈으로 풍족한 삶을 누리던 김정남이 현금난을 겪는 이유에 대해 주간지는 그가 최근 북한의 새 지도자인 자신의 동생 김정은에 대해 권좌를 오래 지키지 못할 것이란 험담을 한 것이 화근이 된 것으로 추정했다.
김정남은 1월 중순 일본 도쿄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정상적인 사고를 갖고 있다면 3대 세습을 용인하기 어렵다"면서 (부친에 의한) 37년간의 절대권력을 (후계자 교육이) 2년 정도인 젊은 세습 후계자가 어떻게 이어나갈 것인지는 의문이다"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 발언 이후 북한 노동당 정치국이 '플레이보이-공산주의자'를 단죄하기 위해 김정남에 대한 송금을 중단하기로 결정을 내렸으며 김정은 체제와의 갈등을 꺼리는 중국 측도 비슷한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주간지는 중국이 도박과 여자를 좋아하는 플레이보이 김정남을 보호하는 이유에 대해 김정은에게 예상치 못한 유고상황이 발생할 경우 김정남을 북한 지도자로 앉히기 위해서라고 분석했다.
신문은 "북한 새 지도자 김정은이 당뇨와 고협압에 시달리는 점을 고려해볼 때 그에게 어떤 일이 닥칠지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며 만약의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중국이 "바로 지척인 마카오에 살면서 중국식 사회주의 모델에 대한 호감을 감추지 않는 북한 권력의 준비된 승계자(김정남)"를 보호하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중국은 친중 인사인 김정남이 북한 지도자가 될 경우 북한을 더욱 고분고분하게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것이다.
신문은 그러면서 10대 초반에 모스크바에 살았던 김정남을 러시아가 계속 붙잡고 있었다면 중국과 비슷한 기회를 얻었을 수도 있었다며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요약하면 김정남이 김정은 욕하다가 자금줄이 막혀 거지신세가 될 지경에 몰렸고 중국은 여차하면 김정은 대타로 김정남 카드를 생각하고 있다는 것


 플러스 광고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전체 : 1070, 페이지 : 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30 앵무새처럼 똑같은 말만 하는 원숭이 qkqxlddl 2012.02.25 1268
729 중국 탈북자 송환은 국제법 위반 qkqxlddl 2012.02.24 1361
728 대를 이어 도발 하는 북괴 qkqxlddl 2012.02.24 1175
727 프랑스 북한 인권에 대해 말하다 qkqxlddl 2012.02.23 1351
726 한류 스타의 영화 더데이를 추천해 봅니다 고수 2012.02.23 1527
725 대륙 사람들도 매력에 빠지다 고수 2012.02.23 1288
724 한미FTA 폐기주장을 보는 미국의 시각 존킴 2012.02.23 1200
723 북송은 곧 죽음이다 qkqxlddl 2012.02.22 1265
722 협박질 하는 북을 처단해야 qkqxlddl 2012.02.22 1165
721 나라 망치는 앱 삭제는 당연 프로 2012.02.22 1190
720 종북 앱 삭제는 당연한 일 프로 2012.02.21 1240
719 중국 인도적 가치에 눈을 떠야 한다 qkqxlddl 2012.02.21 1153
718 북 김정은 정권 붕괴론 실체를 알자 qkqxlddl 2012.02.21 1286
717 독일을 본받을지 망해가는 나라 따라갈지 존킴 2012.02.21 1425
716 탈북자 강제 송환 막아야 한다 qkqxlddl 2012.02.21 1247
715 중국 대의를 따르길 qkqxlddl 2012.02.20 1180
714 중국이 G2 가 되려면 qkqxlddl 2012.02.20 1201
713 김정은 욕하다 거지된 방탕남 김정남 존킴 2012.02.17 1549
712 때리는 정은이도 밉지만 중국도 밉다 qkqxlddl 2012.02.17 1330
711 제주도의 봄이 옵니다 프로 2012.02.16 1394
페이지 : 18 / 54           [11]  [12]  [13]  [14]  [15]  [16]  [17]  [18[19]  [20]     
전체 제목 글쓴이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생활광고신청  |  정기구독신청  |  서비스/제휴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영국 대표 한인신문 코리안 위클리(The Korean Weekly)    Copyright (c) KBC Ltd. all rights reserved
Email : koweekly@koweekly.co.uk
Cavendish House, Cavendish Avenue, New Malden, Surrey, KT3 6QQ, UK